“운동 시 반월상 연골·십자인대 파열 주의”… 이럴땐 정형외과 가세요

최근 자신의 건강상태를 과신하는 중장년층이 적잖다. 충분한 운동과 식단관리 등 건강관리가 일상화되면서다. 하지만 건강을 지나치게 과신하다 오히려 병을 키우는 경우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특히 스포츠·레저활동을 즐기는 사람 중에는 관절 건강 적신호를 두고 단순 근육통으로 치부하는 경우도 적잖다. 등산, 조기축구, 농구, 스키·보드 등 겨울스포츠 등 격렬한 운동을 즐기고 있다면 ‘무릎’이 보내는 신호에 귀기울여볼 필요가 있다. 무릎관절은 몸의 체중을 지탱하는 구조물로 손상되기 쉽다. 이주현 수원 에스서울병원 정형외과 원장의 도움말로 레저 마니아들 사이에서 발생하기 쉬운 무릎 질환에 대해 살펴봤다. 

 

◆무릎에서 ‘뚝’ 소리… 반월상 연골 파열 의심 

 

반월상연골 파열은 축구·농구 등 갑작스런 방향전환이 많은 종목에서 호발한다.  

 

반월상은 대퇴골(허벅지뼈)과 경골(종아리뼈) 관절면 사이에 위치한 연골로, 내측과 외측이 각각 한 쌍의 구조를 이룬다. 이는 대퇴골과 경골 사이 접촉면을 늘려 무릎에 부가되는 충격을 흡수하고, 운동 시 관절 사이로 관절막이 끼는 것을 막는 등 무릎관절의 정상기능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인 구조물이다.  

 

이는 주로 무릎관절이 약간 굴곡된 상태에서 허벅지가 회전하는 과정에서 발생하기 쉽다. 주로 안쪽 반월상 연골판이 격렬한 무릎 움직임에 취약하다. 환자는 이때 갑자기 다리에서 ‘퍽’ 소리가 나는 것을 듣기도 한다.

이주현 원장

이주현 원장은 “반월상연골이 파열되면 무릎 관절이 붓고 통증이 나타난다”며 “무릎을 구부렸다가 완전히 펴지 못해 호전될 때까지는 제대로 운동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통증이 나타났다 며칠만에 사라지기도 해 염좌로 오인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며 “치료가 늦어질수록 관절면이 더 많이 손상되고, 심한 경우 퇴행성 관절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운동선수 전유물? 일반인도 흔한 ‘십자인대파열’ 

 

십자인대는 관절을 지탱시키는 일종의 섬유다발이다. 무릎관절 앞뒤로 서로 십자모양으로 배열돼 있어 이같은 이름이 붙었다. 스포츠신문 등에 운동선수들의 부상으로 자주 접하는 질환이다. 십자인대는 무릎관절이 앞쪽으로 밀리지 않도록 잡아주며 경골 회전을 제한하는 ‘전방십자인대’와 뒤쪽으로 밀리는 것을 막고 평형감각을 유지하는 ‘후방십자인대’로 구성됐다. 단, 이 원장에 따르면 섬유다발 굵기가 가늘고 비틀림에 약해 외부 충격에 약한 편이다. 

 

그는 “십자인대가 손상되면 전·후방 운동이 불안정해진다”며 “보통 점프 후 착지, 과신전 동작을 할 때 다치기 쉽고, 심한 통증과 함께 ‘툭’하는 파열음이 들린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방 십자 인대가 손상되면 무릎관절 골형태에 이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후방 십자 인대 손상은 이보다는 빈도가 낮지만, 이 역시 과도한 무릎 신전으로 유발된다. 

 

이 원장은 “십자인대가 파열되면 이때 관절 내 출혈로 인해 관절이 붓고 통증을 겪게 되다. 다만 치료시기를 놓치면 무릎관절 내 연골 손상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반월상연골판 파열을 겪은 환자의 약 30%는 십자인대 파열을 동반한다는 통계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주현 원장에 따르면 무릎통증 등 질환은 발병 부위 특성상 병명이 달라도 비슷한 통증과 증상을 일으켜 치료시기를 놓치기 쉽다. 이렇다보니 환자 스스로 무릎통증의 원인을 찾으려기보다, 병원을 찾아 자신의 진단명에 따른 체계적인 시술을 받아야 한다.  

 

그는 “환자 대다수는 초기엔 약물, 시술 등 비수술적 요법을 적용해볼 수 있다”며 “하지마 방치 시 수술이 불가피하다. 최근 선호도가 높은 것은 진단과 동시에 치료가 가능한 ‘관절경수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무릎의 이상신호에 귀기울이고, 문제가 느껴지면 병원을 찾아 면밀히 진단받고 자신의 진단명에 맞는 치료를 받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