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건강SOS] 라식·라섹·안내렌즈삽입… 어떻게 다른가요

스마트폰의 등장을 시작으로 다양한 디지털 기기가 출시되고, 발전해 우리 삶의 질은 한층 올라갔지만 반대로 눈 건강은 나빠지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근시로 내원한 환자는 총 118만 6000여명. 이 중에 10~19세의 청소년 환자가 21만 2000여명을 기록하며 가장 많은 데이터를 기록했다. 이를 방증하듯, 전문가들은 최근 코로나 이후 비대면 화상 업무와 수업으로 시력 저하를 겪고 내원하는 소아 및 청소년과 성인들이 적잖다고 말한다. 

 

이렇게 시력이 저하된 근시 환자들은 시력교정을 위해 안경, 렌즈, 시력교정술을 대안으로 찾을 수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마스크를 늘상 착용하게 되면서 김서림 문제와 불편감으로 안경, 렌즈 착용을 벗어나 시력교정술에 대한 상담을 받기 위해 안과에 내원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임성아 누네안과병원 시력교정센터 원장 

임성아 누네안과병원 시력교정센터 원장은 “코로나19 사태는 사회적, 환경적 요인으로 인해 스마트폰을 포함한 전자 기기 사용 시간이 자연스럽게 늘어나면서 근시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로 인한 시력교정수술 상담건수도 지속적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본인이 시력교정수술을 고려하고 있다면, 대표적인 시력교정수술의 종류와 특징을 파악하고 상담 받는 것을 권장한다. 개인마다 적용 가능한 수술이 다른데, 수술에 대한 사전 이해도가 있는 상태에서 상담을 받는다면 도움이 될 수 있다.  

 

대표적인 시력교정술의 종류로는 라섹·라식·스마트∙ICL(안내렌즈삽입술) 등이 있다. 라식은 각막에 얇은 절편을 만들어 젖힌 후 드러난 각막 실질을 레이저로 깎아 절편을 다시 원위치에 덮어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라식은 수술 당일 통증이나 불편감이 덜하고, 시력 회복도 빠르다.  

 

하지만 각막절편을 만드는 과정에서 각막에 분포하는 신경이 손상돼 수술 후 안구건조증, 빛번짐 등의 증상이 생길 수 있다.  

 

또 깎을 수 있는 각막 두께도 한정돼 있어 각막이 얇거나, 교정량이 많은 고도근시에서는 라식 수술이 불가능할 수 있다. 

 

반면 라섹은 각막 절편을 만들지 않고, 각막 상층부의 상피만을 벗겨낸 뒤 각막 실질을 레이저로 깎아낸다. 라식과 달리 외부 충격에 강해 안정성이 높지만 수술 직후 통증이 있을 수 있고, 시력 회복이 느려 2~4일 후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라식과 라섹의 단점은 보완하고 장점을 살린 수술 방법으로 최근 떠오르는 게 ‘스마트라식’이다.  이는 각막 절편을 만들지 않고 펨토세컨레이저를 이용해 각막 표면을 투과한 후 각막 실질부만 최소 절개한 뒤 각막 실질조각, 즉 ‘렌티큘’을 빼낸다. 각막 절편으로 인한 부작용이 거의 없고, 라식과 같이 통증이 적으며 회복 시간이 빠르다.  

 

이는 기존의 스마일과 수술 방법은 비슷하지만 7차원 안구추적장치 탑재로 정확성은 높이고 최소 75nJ(나노주울)의 낮은 레이저에너지를 이용해 안구의 안전성을 높인 시력교정술이다. 근시와 더불어 난시 교정이 가능한 것도 특징 중 하나다. 

 

안구건조증이 심하거나 얇은 각막 두께로 라식 및 라섹이 어렵거나, 초고도근시 환자라면 안내렌즈삽입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안내렌즈삽입술은 레이저 시력교정과 달리, 각막을 변형시키지 않고 렌즈를 안구 내에 직접 삽입해 근시를 교정한다. 수술 결과에 문제가 있을 경우 눈 속 렌즈를 제거하면 수술 전 굴절상태로 돌아갈 수 있어 각막을 절삭하는 수술이 부담스러운 환자들에게도 권장한다.  

 

임성아 원장은 “근시 환자와 시력교정수술에 대한 수요가 점차 늘면서 안과에서도 기존보다 발전된 수술방법을 선보이려는 경쟁이 치열하다. 광고에 현혹되기 보다는 수술 시 잔여각막 기준을 지키는지, 수술 전 정밀검사를 충분히 실시해 눈의 상태를 정확히 확인하는지, 분야별 전문의 협진이 가능한지 등을 살펴보고 수술별 차이점과 특징에 대해 충분히 파악한 뒤 병원을 선택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