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경산산학융합원, 다단건식방전 통한 이차전지 핵심소재 추출 공정 실증

경북경산산학융합원이 사용 후 배터리 리사이클링 핵심기술인 ‘다단건식방전(Multi level dry discharging, MDD)’ 기술을 통한 cell분해 및 이차전지 원소재인 양극재·음극재를 건식방전 방식을 활용, 안전한 추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용 후 배터리 전처리 공정기술인 ‘다단건식방전(MDD)’은 잔여 에너지 99.99% 소모 가능한 완전방전을 통해 건식분해·추출의 안전성 검증을 마쳤다. 특히 순도 높은 원소재 추출을 통한 고부가가치 창출 및 자원 활용 극대화 실현으로 경제성이 기대된다. 

 

이와 함께 안정적인 건식방전 기술 확보로 운송에 적합한 폐배터리 불능화 구현을 통해 해상운송 실증 준비를 마쳤다. 

 

경북경산산학융합원 관계자는 “전기차 시장 급성장으로 인해 배터리의 수명 연한 도래 및 화재·폭발사고 등으로 재활용이 필요한 사용 후 배터리의 총량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최적의 리사이클링 솔루션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이에 이차전지 핵심 소재 추출은 자원순환 친환경 사업 확대의 발판으로써 사업성을 갖추어 최적의 미래폐자원 활용 비전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기존 습식방전은 오랜 습식 및 건조과정과 폐수처리로 인한 고비용 발생 및 환경오염, 에너지 준위 불안정화로 인한 발화로 화재뿐 아니라 중금속 유출 등의 사고위험성 문제로 대용량 방전 처리에 한계가 있었던 게 사실이다. 

 

이를 보완할 대응책으로 개발된 솔라라이트의 ‘다단건식방전(MDD)’은 전기적으로 잔여 에너지를 제거하는 방식으로 환경유해물질 발생이 없는 친환경적인 리사이클링 솔루션이다. 사용 후 배터리를 회수 후 분리하고 보관하는 초기 단계부터 안정성을 부여, 사고를 예방한다. 별도의 폐기물 처리도 필요 없다.  

 

경북경산산학융합원과 ㈜솔라라이트는 ‘다단건식방전(MDD)’ 도입 실증 착수에 나서고 있다. 향후 폐배터리 내부 잔여량을 필수적으로 소모함으로써 안전한 처리 및 관리 환경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토대로 현장에서 회수된 사용 후 배터리의 건식안전방전을 통한 즉각 방전과 효율적인 사용 후 배터리 처리환경을 조성, 사용 후 배터리 효율을 높이기 위한 기술 확보와 배터리 신산업 생태계를 이뤄내겠다는 구상이다.

 

김봉환 경북경산산학융합원 원장은 “㈜솔라라이트 및 대구가톨릭대학교와 산학협력을 통해 건식방전을 활용한 안전분해 기술 검증과 주요 기술력 보유로 입지를 확보했다”며 “미래신산업 사업화 촉진을 선도하며 추후 기술 고도화에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