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프로골퍼 김성현과 후원 계약 체결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29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금융 본사에서 조용병 회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프로골퍼 김성현(23)과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김성현은 지난해 8월 월요예선을 거쳐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올해 7월 일본 PGA 챔피언십을 우승하며 한일 양국 선수권 대회를 석권했다. 또한 지난 달 열린 콘페리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 최종전을 39위로 통과하며 내년에는 PGA투어 진출에 도전할 예정이다.

 

이날 후원식에 참석한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김성현 선수를 신한금융그룹의 가족으로 맞이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김성현 선수의 세계무대를 향한 도전과 꿈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성현은 “주니어 시절, 동경의 대상인 신한금융그룹 후원 선수가 되어 꿈만 같고 제 가능성을 믿고 후원을 결정해 준 신한금융과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하며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대한 빨리 PGA투어에 진출해 좋은 결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현은 곧 출국해 2022년 콘페리투어 준비에 매진할 계획이다. 김성현이 신한금융그룹 모자를 쓰고 출전하는 첫 대회는 다음 달 16일부터 바하마에서 열리는 바하마 클래식(The Bahamas Great Exuma Classic)이 될 예정이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제공/ 신한금융그룹 회장 조용병(왼쪽)이 29일 오후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프로골퍼 김성현(오른쪽)과 후원협약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