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메이커, 데이터 진흥주간 개막식 우수사례 기업 초청

㈜데이터메이커(대표 이에녹)의 최근 서울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2021 데이터진흥주간’ 개막식 나눔 토크에 ‘데이터 가공 청년기업’으로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민주 데이터메이커 이사가 대표로 자리했다.

 

행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 주최로 열렸다. 이는 ‘따뜻한 혁신, 새로운 대한민국, 디지털이 함께합니다’라는 주제로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유관기관들이 공동 주관했다. 데이터 댐 성과보고회, 컨퍼런스 등 8개의 세부행사가 열렸다.

 

개막식 나눔 토크에는 데이터 산업의 핵심 유관기관인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 윤혜정 원장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김창용 원장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문용식 원장이 참석하였으며 데이터메이커는 청년기업으로 데이터 산업에 어떻게 참여하고 있고 어떤 성과를 거두었는지 사례를 발표했다.

 

데이터 라벨링 전문 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데이터메이커는, 2018년에 설립된 스타트업으로 데이터 댐 구축 등 주요 사업에서 전문적인 인력과 효율 높은 가공 방식을 통해 ‘데이터 가공 분야의 핵심 기업’으로 자리매김하였으며 해외 데이터 랩을 기반으로 해외 진출에도 박차를 가하여 글로벌 데이터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이민주 이사는 “데이터메이커는 기술력과 해외 데이터랩에서 나오는 강점을 바탕으로 디지털 뉴딜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며 “라벨링은 물론 이제는 체계적인 데이터셋 관리부터 인공지능 개발까지 가능한 ML 플랫폼을 제공하여 구축사업과 바우처 사업을 고민하고 있는 기업들에게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