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맨스’ 오연수, 감탄 나오는 완벽 드레스 자태…“매일 1시간씩 걸어”

배우 오연수가 완벽한 몸매로 감탄을 자아냈다.

 

25일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오연수와 이경민이 스타일리스트 김성일과 함께 윤유선을 위한 인생 사진 촬영에 나섰다.

 

이날 오연수는 윤유선이 입을 옷들을 미리 입어봤다. 옷을 갈아입은 오연수는 “옷이 뜯어지겠다. 숨도 못 쉬겠어”라고 말했지만, 완벽한 핏으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경민은 오연수의 드레스 자태에 “어머, 연수야 너 아직 살아있다”라고 말했다. 또 이경민은 “(오연수) 허리가 25다. 매일 하루도 안 빠지고 1시간씩 걷더라”라고 전했다.

 

김성일이 “이거 입고 손지창한테 가라”라고 말하자 오연수는 “뭐 잘못 먹었나 할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워맨스가 필요해’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