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터뷰’ 화사 “본명 아닌 예명으로 활동, 추구하는 바가 달라서”

마마무 화사가 본명 안혜진이 아닌 예명으로 활동하는 이유를 밝혔다.

 

25일 SBS 모비딕 ‘제시의 쇼!터뷰’에서는 화사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제시는 화사의 본명 안혜진을 언급하며 “안 씨인지 처음 알았다. 왜 본명으로 활동하지 않았냐”라고 물었다.

 

이에 화사는 “혜진이라는 이름을 싫어하는 건 아닌데 이름은 이름대로 남겨두고 싶었다”며 “행동도 그렇고, 인간으로서의 나와 아티스트로서의 내가 추구하는 바가 다르다”고 설명했다.

 

지난 24일 두 번째 싱글 앨범 ‘길티 플레저(Guilty Pleasure)’을 발매한 화사는 타이틀곡 ‘암어빛(I'm a 빛)’에 대해 “올해는 너무나 무겁고 생각이 길었던 한해였다. 곡 작업하면서 챙길 것들이 많은데 감당이 안 됐다. 내가 ‘bitch’가 되지 못하면 살아남지 못하겠다는 생각으로 임했다. 그때 느꼈던 감정을 담은 것”이라고 말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제시의 쇼!터뷰’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