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영 “친母, 35세에 돌아가셔…청소하다 심장마비” 눈물 (내가 키운다)

 

방송인 김나영이 돌아가신 어머니를 떠올렸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서는 김나영이 친어머니를 언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나영은 “얼마 전 생일이었다. 엄마가 보고 싶더라”면서 두 아들과 함께 먼저 돌아가신 어머니가 잠든 산소를 찾았다.

 

처음으로 셋이서 함께 드리는 인사였지만 다들 의젓한 모습으로 할머니께 절을 올렸다. 첫째 신우는 눈물을 흘리는 김나영에게 “엄마 울어?”라고 물으며 다독여줬다.

 

김나영은 “엄마가 살아계셨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런 마음이 들었다. 예뻐해 주셨을 텐데”라며 그리움을 내비쳤다.

 

이어 김나영은 “엄마는 53년생이다. 88년도에 돌아가셨다. 만 35세에 세상을 떠났다”며 “고 노태우 전 대통령 취임식이 중계되던 때 잠깐 옆방에 갔다 왔는데 청소하던 어머니가 내가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쓰러져 계시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 “어른들은 어린 제가 상처받을까 어머니가 돌아가신 사실을 숨겼지만 저는 이미 마음속으로 어머니와 이별했더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