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2021’ 조이현, 당찬 학생 변신…윤복이와 또 다른 매력

'학교 2021' 조이현이 당차고 야무진 학생으로 변신했다.

 

24일 첫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학교 2021'에서는 꿈을 두고 고민하는 눌지과학기술고 학생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지원은 선생님의 부당해고에 맞서며 1인 시위를 하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진지원은 머리에 띠를 메고, 빗 속에서도 선생님을 위해 시위를 하는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또한 진지원은 "초등학교 때부터 목수가 꿈이었다"고 당차게 자신의 꿈을 밝히고, 원하던 도제반으로 갈 수 있었다.

 

밝은 모습을 보였던 진지원이지만 고민도 있었다. 진지원은 자신의 미래를 걱정하는 어머니에게 "엄마는 내가 시위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눌지고에 다니는 것이 문제 아니냐"며 "남들처럼 평범하게 공부하고 그렇게 살라는 것이냐. 나는 그렇게 안 산다"고 맞서기도 했다.

 

같은 반 친구들은 진지원과 공기준(김요한)의 사이를 궁금해했다. 공기준이 진지원을 따라 도제반에 지원하고, 아르바이트도 같은 곳에서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의아함을 드러낸 것.

 

이에 진지원은 "악연이다"면서 "조그만 게 까불다가 나한테 한 대 맞은 것"이라며 어린 시절부터 이어진 공기준과 자신의 추억을 회상했다. 그러나 진지원은 '분명 꼬맹이였는데'라 생각하며 공기준을 바라보고, 자신의 상처를 치료해 주는 공기준에게 묘한 감정을 느끼며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를 궁금하게 했다.

 

조이현은 진지원을 통해 자신의 확고한 신념이 있는 야무진 고등학생의 모습을 유감없이 표현했다. 특히 전작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리즈 속 장윤복과는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이며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사진=KBS2 ‘학교2021’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