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에 ‘두껍상회’ 상륙 하이트진로 굿즈 판매 ‘눈길’

두껍상회가 1년 3개월만에 서울로 돌아왔다.

하이트진로는 어른이 문방구 ‘두껍상회 서울 강남(사진)’을 오픈한다고 24일 밝혔다. 두껍상회는 국내 주류 최초 캐릭터숍이다. 지난해 8월 서울 성수동에서 첫선을 보인 뒤 부산, 대구, 광주, 전주, 인천, 강릉, 대전, 창원을 거쳐 다시 서울 강남에서 오픈한다.

‘두껍상회 서울 강남’은 24일부터 내년 1월 23일까지 총 61일간 진행된다. 서울 대표 상권인 강남(역삼빌딩)에서 매일 12시~21시까지 운영된다. 미성년자 출입은 제한된다.

이번 두껍상회에는 다채로운 볼거리를 만나볼 수 있다. 두꺼비 하우스 콘셉트의 1층은 소비자가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 두꺼비 공부방, 거실, 부엌 등으로 포토존을 연출했고, 소맥자격증도 발급해준다. 2층에서는 140여종의 하이트진로 굿즈를 만나볼 수 있다.

하이트진로 측은 단계적 일상회복과 함께 다채로운 소비자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포토부스 이벤트 ▲SNS 이벤트 ▲주말 한정판 럭키박스 이벤트 ▲요일별 뱃지 이벤트 ▲쏘맥자격증 발급 등을 마련했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