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게 다 문제”…팝핀현준, 모니카 ‘팝핀’ 발언 논란에 일침

댄서 모니카가 ‘팝핑’, ‘팝핀’ 표기를 두고 때아닌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모니카가 출연해 춤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모니카는 “팝을 하는 모든 동작들을 ‘팝핑’이라고 하는데, ing에서 g를 빼서 ‘팝핀’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후 일부 댄서들은 SNS 등을 통해 모니카의 설명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댄스 스타일의 정확한 이름은 ‘POPPING’(팝핑)”이라고 지적한 것. 한 댄서는 “방송으로서 재미도 중요하지만, 그래도 조금 더 정확한 전달을 위해 노력해야 하는 댄서로서 책임감도 잊지 않았으면 한다”고 꼬집었다.

 

댄서들의 이러한 지적에 일각에서는 모니카가 애당초 ‘팝핑’과 ‘팝핀’을 함께 언급했고, 이미 수많은 댄서가 ‘팝핀’과 ‘팝핑’을 혼용해 사용하고 있다며 저격글에 대해 과도한 비판이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논란이 과열된 가운데, 한 누리꾼은 댄서 팝핀현준에게 해당 논란에 대한 의견을 물었고, 팝핀현준은 이메일 답장에 “팝핑이나 팝핀이나 둘 다 같은 것”이라면서 “별게 다 문제가 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그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팝핀현준은 “지금 예능 방송에서 ‘팝핑’을 ‘팝핀’으로 이야기해서 커뮤니티에서 난리가 났다고 해서 이메일을 받았다”며 “‘팝핑’(Popping)을 ‘팝핀’(Poppin)으로 표기할 순 있다. 하지만 설명을 하거나 객관적으로 춤 장르를 얘기할 때는 ‘팝핑’이라고 말해야 한다. 표기할 때는, 읽을 때는 '팝핀'으로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영상 말미에 “빨리 이 논란이 해결되길 바라며 모든 댄서 분들 파이팅”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팝핑, 팝핀. 다들 힘내요. 이게 뭐라고”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한편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통해 이름을 알린 모니카는 동서울대학교, 서울호서예술실용전문학교 등에서 교수직을 역임한 바 있다. 현재 OFD 댄스스튜디오 대표를 맡고 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아는 형님’ 방송 캡처, 팝핀현준 인스타그램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