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생명 찾아와”…박신혜♥최태준, 결혼·임신 깜짝 발표(종합)

배우 박신혜와 최태준이 부부의 연을 맺는다.

 

박신혜와 최태준이 4년 여 간의 열애 끝에 2022년 1월 22일 결혼한다. 두 사람 모두 팬들에게 직접 결혼 소식을 알렸고, 결혼 준비 과정에서 생긴 2세의 깜짝 소식도 함께 전했다. 

 

23일 오전 박신혜는 자신의 공식 팬카페에 직접 글을 남겨 결혼 소식을 알렸다. 박신혜는 “배우라는 직업을 가지게 된 지 어느덧 17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여러분의 사랑과 응원 덕분에 여러 작품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있는 배우로 지내올 수 있었다”고 감사하며 “그래서 오늘 이 소식을 전하는 게 너무 떨리고, 한편으로는 갑작스러운 소식에 많이 놀라실 것 같아 걱정된다. 그래도 여러분께 제일 먼저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결혼 발표를 앞둔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이어 “오랜 시간 동안 교제해 온 친구와 결혼을 하려고 한다. 긴 시간 저의 버팀목이 되어 주었고 인간 박신혜의 부족한 모습들까지도 감싸 주었던 사람과 부부로서의 삶을 시작하려고 한다”고 최태준과의 결혼을 발표했다.

 

임신 소식도 직접 전했다. 그는 “아직 너무 초반이라 말씀드리기 조심스럽지만,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소중한 생명이 찾아왔다. 가정을 이루고 나서도 여러분께 좋은 모습 보여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도 공식 입장을 내고 박신혜의 결혼 소식을 공식화했다. 소속사는 “박신혜 배우와 최태준 배우, 두 사람이 행복한 백년가약을 맺는다. 지난 2017년부터 서로에게 힘이 되어 주는 사이로 만남을 이어 오던 두 사람이 2022년 1월 22일, 서울 모처에서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고 알리며 “결혼에 관한 구체적인 사항은 양가 가족들을 배려하여 비공개로 진행되는 점 너그러운 마음으로 양해 부탁린다”고 당부했다.

 

최태준도 공식 팬카페를 통해 “여러분께 가장 먼저 알리고 싶은 소식이 있어 떨리는 마음으로 글을 남긴다”고 운을 떼며 “오랜 시간 여러 가지 감정을 공유하며 뜻깊은 만남을 이어온 소중한 인연이 있다. 기쁠 때는 화창하게 웃는 법을, 슬플 때는 소리 내 우는 법을 말없이 일깨워준 은인 같은 사람”이라고 박신혜를 소개했다.

 

그는 “이제는 이 감사한 사랑에 결실을 이루고자 부부로서의 가약을 맺으려 한다. 이제는 한 가정의 일원으로서 책임감 있는 모습을, 그리고 배우 최태준으로서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연기로 인사드리겠다”고 밝혔다. 

 

최태준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도 23일 “최태준이 때로는 친구로, 때로는 동료로 늘 곁에서 함께 있어준 박신혜와 오랜 연애 끝에 행복한 백년가약을 맺는다. 두 사람은 바쁜 일정에도 서로를 격려하고 응원하며 사랑을 이어왔습니다. 그리고 변함없는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는 입장을 전했다. 

 

박신혜와 최태준은 중앙대학교 연극학과 선후배다. 박신혜가 1990년 생, 최태준이 1991년 생으로 한 살 차 연상연하 커플이다. 2017년부터 열애설이 불거졌으나 양측은 연인 관계를 부인했고, 이듬해 다시 한 번 열애설이 제기되자 핑크빛 관계를 인정한 바 있다. 당시 양측은 “좋은 감성으로 만남을 이어오다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밝혔다.

 

23일 결혼 소식을 알리며 두 사람은 소속사를 통해 “결혼 후에도 배우로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배우이자 한 가정의 구성원으로서 새 출발을 알린 두 사람의 행보에 축하와 기대가 쏟아지고 있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 DB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