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키, 4세 연상 연구원 남편 공개…“조우종 닮은 훈남형” (동상이몽2)

댄서 아이키가 훈남 남편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아이키가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이날 아이키는 23세에 만난 남편과 24세가 되던 이듬해 결혼했으며 25세에 출산을 했다고 밝혔다. 아이키는 “남편이 4살 연상이라 27살에 만났다”며 “성격은 외향적이며 외모는 조우종 아나운서를 닮았다. 훈남형이다”고 밝혔다.

 

아이키의 남편은 요리, 청소, 육아 등 집안일을 전담하고 있다고. 아이키는 “아이 등하교도 남편이 다 해주고 있다. 코로나 전에 해외 공연이 많아 그때마다 남편이 육아휴직이나 연차를 내고 아이를 봐줬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아이키는 “내가 댄스 학원을 운영할 때 남편이 관리를 도와줬다. 그런데 하루는 남편이 다른 선생님의 수업을 듣고 있더라. 춤을 꽤 잘 춘다”고 말했다.

 

“아침에 남편과 뽀뽀를 하냐”는 질문에 아이키는 “아이랑은 뽀뽀한다. 신랑이랑은 눈인사 정도”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동상이몽2’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