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시즌의 주인공, 고진영

사진=AP/뉴시스

 주인공은 고진영(26·솔레어)이었다.

 

 고진영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 달러) 마지막 라운드서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로 9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로 우승을 거머쥐었다. 대회 2연패이자 시즌 5승을 만들었다. 한국인 최초 3년 연속 상금왕이라는 대업을 달성했다. 더불어 올해의 선수상, 다승왕까지 싹쓸이했다.

 

◆타이틀의 여왕

 

 고진영은 지난 2019년 277만3894달러(약 33억원), 2020년 166만7925달러(20억원)로 상금왕 부문 정상에 섰다. 올해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LPGA 역대 최고 우승상금인 150만 달러(17억8500만원)를 손에 넣었다. 합계 350만2161달러(41억6700만원)로 3년 연속 상금왕에 올랐다. 2012~2013년의 박인비를 뛰어넘어 한국인 최초를 썼다. LPGA투어 전체로 확대해도 로레나 오초아(2006~2008년) 이후 13년 만의 대기록이다.

 

 올해의 선수상이 따라왔다. 포인트 211점을 빚었다. 강력한 경쟁자였던 넬리 코다(미국)가 197점에 그치며 가볍게 따돌렸다. 2019년 이후 개인 두 번째 수상이다. 한국 선수로는 고진영이 유일하게 올해의 선수상에 두 차례 이름을 올렸다. 앞서 박인비(2013년), 박성현·유소연(2017년), 김세영(2020년) 등이 상을 받았다.

 

 시즌 5승은 다승왕으로 직결됐다. 4승의 코다를 제쳤다. 개인 한 시즌 최다 우승 기록을 경신했다. 고진영은 올 시즌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클래식,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을 제패했다. LPGA 투어 통산 12승을 쌓았다. 신지애의 11승을 넘어 김세영과 함께 최다승 공동 3위에 자리했다. 레전드 박세리의 25승, 박인비의 21승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손목 아파도 정상으로

 

 지난 5월부터 왼쪽 손목 통증에 시달렸다. 이번 대회서도 말썽을 부렸다. 1라운드 3언더파 69타, 공동 25위로 주춤한 이유다. 당시 11번 홀서 티샷을 마친 뒤 눈물을 흘렸다. 고진영은 “손목이 너무 아파 울면서 티 박스에서 세컨드 샷으로 걸어갔다”고 회상했다. 캐디인 데이비드 브룩커는 고진영에게 “이번 대회가 중요한 게 아니다. 기권해도 괜찮다”고 말했다. 하지만 고진영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4라운드까지 이 악물고 대회를 마쳤다.

 

 개인 한 라운드 최고 스코어까지 경신해냈다. 고진영은 “종전 기록이 64타였는데 최종 라운드서 63타를 쳤다. 약 10년 만에 깼다. 정말 기쁘다”며 “마지막 날 9언더파를 쳐 남다르다. 무척 의미 있는 우승”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후회 없이 경기하고 한국에 가자고 생각했다. 결과를 떠나 최선을 다하려 했다”고 덧붙였다.

 

 코다와의 경쟁도 막을 내렸다. 코다는 이번 대회서 공동 5위(17언더파 271타)에 머물렀다. 고진영은 “우승을 네 번이나 했는데 올해의 선수상을 못 받으면 너무 억울할 것 같았다. 동기부여가 돼 경기에 더 집중했다”며 “내가 코다보다 운이 조금 더 좋았던 것 같다. 당분간 골프채를 멀리하고 골프 생각은 그만하고 싶다”고 미소 지었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