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이하늬 母 “우리 집은 돼지상, 미스코리아 나온 건 이변”

문재숙 명인이 딸 이하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보유자 문재숙 명인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문재숙은 딸 이하늬가 담긴 가족사진을 보며 “우리 집이 돼지과인데 미스코리아가 나온 게 이변이었다. 너무 기뻐서 그 순간을 기념하기 위해서 가족사진을 찍었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남편 이상업 씨는 “(딸의 연예활동) 반대를 많이 했다. 그런데 내가 싫어한다고 되는 게 아니더라”고 말했다. 문재숙 명인도 “우리 마음에는 하늬는 아직 영화배우가 아니고 가야금, 국악 하는 하늬다. TV를 재미있게 보다가도 ‘쟤가 왜 저기 있지’ 생각할 때가 있다”며 웃었다.

 

이후 문재숙 명인은 이하늬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이하늬는 “어릴 때 사고를 많이 쳤다. 말 정말 안 들었다. 키우기 정말 힘드셨을 거다”며 “나 때문에 머리끝까지 화가 나신 어머니가 ‘너 같은 자식 낳아서 키워라’고 하셨다. 나는 키울 때 정말 가슴이 철렁했던 아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모에게 고마운 건 날 믿어준 거다. 내가 뭔가를 하고자 한다고 했을 때 막은 적이 없었다. 믿음으로 지켜봐 주셨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에 문재숙 명인은 “여자로서 행복도 느껴보고, 아이를 키우는 기쁨도 느꼈으면 좋겠다. 또 다른 세계를 열어서 행복하게 사는 이하늬를 보고 싶다. 그게 일이든 결혼이든 너만 행복하면 된다”고 말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