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겜’ 이어 이번엔 ‘지옥’…넷플릭스 세계 1위

Jung Jinsu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이 공개 첫날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지옥’은 20일 넷플릭스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 집계 기준, 전 세계 드라마 부문 1위를 차지했다. 19일 공개한지 하루 만에 세운 기록으로 기존 1위 작품인 ‘오징어 게임’을 2위를 끌어내렸다. 이는 한국 넷플릭스 드라마 사상 가장 빠른 속도다. 앞서 ‘오징어 게임’은 해당 부문에서 1위를 하는데까지 8일이 소요됐다.

 

주요 1위 국가로는 한국을 비롯해 벨기에, 홍콩, 멕시코, 모로코, 인도네시아 등 총 24곳이다. 이어 프랑스와 인도에서 2위를 기록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1, 2부로 나눠진 원작 웹툰의 이야기를 6개의 에피소드로 담아냈다.

 

유아인은 이 이상 현상이 죄를 지은 자를 벌하는 지옥의 계시라고 주장하는 종교 집단 리더 정진수를, 김현주와 양익준은 각각 그에 맞서는 변호사 민혜진과 형사 진경훈을, 박정민과 원진아는 지옥의 계시를 받은 평범한 부부 영재와 소현을 연기했다. ‘부산행’과 ‘반도’ 등으로 유명한 연상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으로 공개 전부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김재원 기자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