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중 관객 얼굴에 소변 본 美여가수…“나는 엽기 아티스트 아니다”

미국 여성 로커가 공연 중 남성 팬의 얼굴에 소변을 보는 퍼포먼스를 선보여 논란이 일었다.

 

미국 록 밴드 '브라스 어게인스트'의 보컬 소피아 유리스타는 지난 12일 플로리다 데이토나 비치에서 열린 록 페스티벌에서 공연 중 한 남성 관객의 얼굴에 소변을 보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소피아 유리스타는 공연 중 “소변을 봐야 하는데 화장실에 갈 수 없다. 그러니 이걸 ‘쇼’로 만드는 것이 낫겠다”라고 말하며 자신의 소변을 맞을 지원자를 찾았다.

 

이후 한 남성이 무대 위로 올라왔고, 유리스타는 그를 바닥에 눕혀놓고 그 남성의 얼굴을 향해 소변을 봤다. 해당 장면은 SNS, 유튜브 등에서 빠르게 퍼졌고, 유리스타의 엽기적인 행동에 누리꾼들은 비난을 쏟아냈다.

 

유리스타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당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나는 매 음악과 무대에서 나를 한계까지 밀어 붙여왔지만, 그날 밤은 내가 너무 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내 가족과 밴드, 그리고 팬들을 어느 그 누구보다 아끼고 내가 한 일들로 누군가가 상처를 입거나 기분이 상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 난 그들에게 사과한다.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는 것을 그들이 알았으면 한다”고 전했다.

 

유리스타는 “나는 엽기 아티스트가 아니다. 항상 음악을 최우선에 두려고 한다. 여러분들의 사랑과 지지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데이토나 비치 경찰 측은 유리스타에 대해 공연음란 혐의 등으로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렸다. 플로리다에서 공연음란죄가 적용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달러(약 118만원)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유튜브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