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이상화에 아기 낳자고 못 해…둘만의 시간을 가져야” (나를 불러줘)

가수 강남이 아내 전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상화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나를 불러줘’에는 강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남은 아내 이상화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강남은 이상화와의 첫 만남에 대해 “예능프로그램에서 처음 만났다. 격한 운동을 하니까 KCM 형 같은 몸일 줄 알았는데 아담하고 귀여웠다”고 전했다.

 

이어 “촬영을 시작한 후 아내가 제 앞으로 지나가는 순간 뒷모습을 보고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나중에 물어보니 이상화도 같은 감정을 느꼈다더라”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강남은 이상화에게 건넸던 프러포즈 편지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강남은 편지를 통해 “나는 이제 목표가 하나야. 자기는 25년 동안 외로운 싸움을 해왔어. 25년 동안 힘들었던 것 70년 동안 메꾸는거야. 나랑 결혼해줘서 고마워”라며 아내 이상화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 로맨틱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강남은 2세 계획에 대해 “제가 ‘아기 낳자’고 못한다”며 “아내가 운동만 열심히 해와서 이제 여행도 가고 즐겨야 되는데 애를 낳으면 육아를 해야 하지 않나. 둘이서 시간을 많이 보내고 천천히 갖자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나를 불러줘’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