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토크박스]‘소년장사’는 아직 청춘…“우리 정이는 튼튼하니까”

 고참, 베테랑도 웃어른에게는 한창이다. 김원형 SSG 감독은 내야수 최정의 500홈런을 기대하고 있다.

 

 최정은 20일 인천 NC전을 앞두고 공식 기자회견을 소화했다. 전날 경기서 400번째 아치를 그려내면서 KBO리그 통산 홈런 부문 두 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잠자리채 열풍을 불렀던 이승엽 다음이다. 최정은 “생각지도 못한 기록인데 달성해도 영광스럽다”고 했다.

 

 최정이 너무 정답만 내놓은 탓일까. 최정 퇴장 후 인터뷰실에 들어선 김원형 감독은 살붙이기에 나섰다. 김 감독은 ‘어린왕자’라 불리던 현역 시절 최고참과 막내로 최정을 만났다. 최정이 어떻게 자라왔는지, 어떤 생각으로 배트를 잡았는지 바로 옆에서 지켜봤다. SSG 지휘봉을 잡으면서 감독과 간판선수로 연이 이어졌다.

 

 김 감독은 “감독과 선수 신분이지만 정이가 400번째 홈런을 치는 순간에 내가 있었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라면서도 “정이가 우리 나이로 36살이지만 아직 건강하고 튼튼하다. 500호 홈런까지 가능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며 웃었다. 리그 야수 중 최고참에 속하는 최정, 김 감독 눈에는 아직 이팔청춘이다.

 

사진=뉴시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