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수, 사귄 여자만 4000명?…루머에 적극 해명 (대한외국인)

배우 한정수가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2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안 싸우면 다행이야’ 특집으로 배우계 절친 한정수와 조연우, 김희정과 김진우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2003년 영화 ‘튜브’로 배우로서 얼굴을 알린 한정수는 최근 예능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아직 미혼인 한정수는 ‘연애의 맛’, ‘리더의 연애’ 등 연애 프로그램에서 뛰어난 외모와 반대되는 허당미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최근 진행된 ‘대한외국인’ 녹화에서 MC 김용만은 ‘한정수, 사귄 여자만 4,000명’이라는 소문에 대해 물었다. 이에 한정수는 “많이 와전된 것이다. 말이 건너가다 보니 5백 명이 되고 4천 명이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만나는 사람이 없는지 4년 됐다”라고 적극 해명에 나섰다.

 

이어 연애의 세 가지 조건을 묻자 한정수는 “첫 번째는 착한 것, 두 번째는 배려하는 것, 세 번째는 말이 잘 통하는 것”을 꼽았다. 이에 MC 김용만이 외모는 안 보냐고 묻자 한정수는 “세 번째를 외모로 하겠다. 말이 통하지 않아도 괜찮을 것 같다”라고 전해 출연자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반전 매력남 한정수의 퀴즈 도전기는 20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