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은이 “전소민·양세찬 사귀는 줄 알았다”…목격담 공개 (옥문아)

송은이가 전소민, 양세찬 목격담을 공개했다.

 

19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이하 ‘옥문아’)에서는 전소민, 박성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송은이는 “전소민이 말하기 좋아하더라. 이거는 나만 알고 있는 얘기고 아무한테도 얘기 안 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전소민은 송은이를 처음 봤다는 입장이었지만, 송은이는 전소민을 본 적이 있다고. 송은이는 “난 사실은 ‘전소민이 양세찬이랑 사귀나?’ 이 생각을 한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전소민은 “아니다”라며 극구 부인했고, 정형돈은 “뭘 봤구나”라며 궁금해했다.

 

송은이는 “내가 다른 교회 저녁 예배를 갔는데 키 작은 남자랑 키 큰 여자랑 키 큰 남자가 들어오더라. 이광수, 양세찬, 전소민과 모르는 남자분까지 네분이었다”라며 “그리고 내 앞에 앉았는데 전소민이 양세찬이랑 계속 떠들더라”라며 목격담을 공개했다.

 

이를 듣던 김숙은 “이광수랑 그분은 연막이고 둘이 사귀는 거야”라며 추측했고, 전소민은 “아니다. 절대”라고 선을 그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옥문아’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