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거미 “딸, ♥조정석과 판박이…보고 싶어 운 적도”

 

가수 거미가 가족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거미가 스페셜 MC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거미는 “육아는 힘들긴 하지만 너무 예쁘고 행복한 마음이 커서 마음이 애틋한 게 힘든 거 같다”며 아이가 보고 싶어서 밖에 나갔다가 운 적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거미는 “외모 쪽은 아빠를 닮았다”며 “아기 때 사진과 거의 비슷하다”고 전했다.

 

또 신동엽은 거미와 조정석의 둘째 계획을 언급하며 “조정석 씨와 밥을 먹다가 ‘둘째 계획은?’이라고 물었더니 ‘무조건 낳을 겁니다’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자 거미는 “나는 모르고 있었다”며 웃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