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스타] ‘옷소매 붉은 끝동’ 이세영 "이준호과 호흡, 뛸 듯이 기뻐"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이세영이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 뜨거운 인기를 구가한 강미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이준호(이산 역)와 이세영(성덕임 역)이 조선 왕조를 통틀어 세기의 연인으로 꼽히는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 역을 맡아 올 하반기 사극 열풍을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사극 무패 여신’으로 꼽히는 이세영이 선보이는 정통 사극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높이고 있다. 이세영은 15일 서면인터뷰를 통해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무엇보다 대본이 너무 재미있고 와 닿았다. 출연 결정 이후 원작도 읽어봤는데 원작 역시 감동적이고 매우 인상깊었다”고 밝히며 작품의 재미를 보증했다. 또한 이세영표 사극 연기에 대한 대중의 호평과 기대에 대해서는 “’사극 무패’라는 타이틀에 큰 부담감은 없다. 저의 사극이어서 통했다기보다 제가 운 좋게 좋은 작품에 참여한 것 같다”며 겸손함을 드러내는 한편 “‘옷소매 붉은 끝동’은 원작이 있는 터라 더욱 책임감을 갖고 작품에 임하고 있다”고 밝혀 기대감을 더했다.

 

 그런가 하면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의 러브스토리는 대중에 익히 알려져 있는데 반해 궁녀 성덕임을 제대로 조명한 드라마는 ‘옷소매 붉은 끝동’이 처음. 이세영은 본인이 연기하는 궁녀 성덕임이 “소박한 사람”으로 비치길 희망했다. 이어 “극중 성덕임은 흔한 주인공들과는 달리 그저 살아내는 것 밖에 생각할 수 없는 인물이다. 본의 아니게 큰 사건들을 맞닥뜨리기는 하지만, 개인의 야망이나 욕심을 품지 않는다. 그저 자신의 손안에 있는, 몇 안 되는 것들을 지키고픈 마음뿐이다. 그런 덕임이의 ‘소박함’이 잘 드러날 수 있도록 신경 쓰면서 연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세영은 함께 출연하는 배우들에 대해서도 깊은 애정을 뽐냈다. 먼저 세기의 로맨스 상대인 정조 이산 역의 이준호에 대해서 “이준호 배우님과 호흡을 맞춘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정말 뛸 듯이 기뻤다”고 밝혔다. 또한 “이준호 배우에 대한 신뢰가 있었고, 함께 작업하는 지금 참 감사하고 행복하다. 둘의 케미 역시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체발광 오피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를 연출한 정지인 감독과 ‘군주-가면의 주인’을 공동 집필한 정해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오는 11월 5일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사진=MBC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