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아, 故 설리 2주기 추모…반려묘와 함께한 모습

배우 김선아가 故 설리의 2주기를 추모했다.

 

김선아는 14일 설리의 반려묘 고블린의 공식 인스타그램에 “엄마랑 딸”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반려묘와 함께 얼굴을 맞댄 채 누워있는 설리의 모습이 담겼다. 김선아는 지난 2016년 개봉한 영화 ‘리얼’에서 설리와 함께 출연한 인연으로, 설리가 세상을 떠난 후 그의 반려묘를 대신 맡아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는 2009년 그룹 에프엑스 멤버로 데뷔, 이후 ‘라차타’, ‘누 예삐오’, ‘핫 서머’, ‘첫 사랑니’, ‘일렉트릭 쇼크’ 등의 히트곡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2015년 팀 탈퇴를 선언한 뒤 배우로 전향해 활동을 이어갔으나 2019년 10월 14일 향년 25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고블린 인스타그램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