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하 “아들 로하, 끼가 넘친다…유재석 딸도 잘 챙겨줘” (내가 키운다)

방송인 정준하가 아들 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육아-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에서는 정준하게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준하는 아들 로하에 대해 “벌써 9살이 됐다. 끼가 넘친다”라며 “‘아빠 많이 안 닮았나 봐요’라는 말을 들어도 기분이 나쁘지 않다”며 웃었다.

 

또한 정준하는 로하의 이름에 대해 “신혼 여행으로 하와이에 갔는데 로하가 허니문 베이비다. 그래서 ‘알로하’에서 따서 ‘로하’가 됐다”고 밝혔다.

 

김나영은 캠핑장에서 우연히 정준하 가족과 만난 적이 있다며 “로하가 에너지가 넘친다”라고 전했다. 이에 정준하는 “캠핑장 가면 다 쉬게 하고 내가 다 하는데 우리 로하도 동생들을 잘 챙긴다. 유재석 씨에게 딸이 있지 않나. 로하가 다 챙긴다”며 “같이 간 가족들도 좋아한다. 로하 잘 키웠다는 이야기 들으면 뿌듯하다”고 말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내가 키운다’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