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 유러피언투어 우승 재도전 “아직 끝내지 못한 일 남아”

 “발데르라마에서 아직 끝내지 못한 일이 남았다.”

 

  남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존 람(27·스페인)이 고국 스페인에서 우승컵을 추가할 수 있을까. 14일(이하 한국시간)부터 17일까지 나흘간 스페인 소토그란데의 레알 클럽 발데르라마에서 열리는 유러피언투어 에스트렐라 담 N.A. 안달루시아 마스터스(이하 안달루시아 마스터스)에 람이 출사표를 던졌다.

 

 람은 지난 6월 메이저 대회인 US 오픈을 제패하며 세계 랭킹 1위를 탈환했다. 하지만 지난주 막을 내린 악시오나 에스파냐 오픈에서는 2년 만에 선 고국 무대에서 공동 17위에 그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라멩게 이번 안달루시아 마스터스는 고국 팬들 앞에서 구겨진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2년 전 같은 대회에서 준결승에 만족해야 했다.

 

 대회 장소 역시 뜻깊다. 레알 클럽 발데르라마는 지난 1997년 유럽 대륙 최초로 라이더컵을 개최한 최고의 골프 코스 중 하나다. 람은 이번 대회 출전을 앞두고 “발데르라마에서 아직 끝내지 못한 일이 남았다”며 2년 전의 아쉬움을 언급했다. “이 골프장은 스페인 사람이라면 모두가 우승하고 싶어 하는 곳”이라면서도 “스페인 골프 팬들은 정말 특별해서 그들이 페어웨이에 줄지어 있는 것을 빨리 보고 싶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번 대회에서는 전 세계 랭킹 1위인 독일의 마르틴 카이머와 유러피언투어에서 통산 15승을 달성한 토마스 비외른(덴마크) 또한 만나볼 수 있다. 메이저 2회 챔피언에 빛나는 카이머는 “2007년 이 대회에 처음 출전했을 때부터 발데르라마에서 우승하는 것이 인생의 목표였다”는 각오를 전했고, 비외른 역시 “발데르라마는 유럽에서 가장 훌륭한 코스 중 하나”라고 치켜세웠다.

 

사진=안달루시아 마스터스 공식 SNS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