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째 공백’ 러블리즈, 계약 만료 다가오는데…“시간 아깝다”

 

이대로 러블리즈를 떠나보내는 걸까. 그룹 러블리즈 멤버 지수가 하염없는 공백기에 불만을 표시했다.

 

12일 지수는 네이버 V앱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이날 지수는 컴백에 관한 질문에 “저희도 최대한 할 수 있는 거 다 했다. ‘앨범 내고 싶다’고 안 한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여러분들이 너무 오랫동안 저희를 보지 못하니까 보여드리고 싶다”면서 “저희 인생인데 저희도 가만히 있지 않는다. 당연히 오랜 시간을 날리는 것 자체도 여러분한테 미안하고 저희 시간도 너무 아깝다”고 전했다.

 

앞서 멤버 진은 지난 9일 자신의 SNS에 “요즘 나는 내 직업을 까먹어, 인스타만 보면 맛집 블로거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러한 내용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현재 해당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이며, 진은 논란에 대해 “안 좋은 의도로 올린 게 아니다. 추측과 오해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룹 러블리즈는 지난해 9월 발표한 미니 7집을 끝으로 그룹 활동이 전무한 상황이다. 더불어 2014년 11월 12일 데뷔한 러블리즈의 계약 기간은 7년으로, 현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와 계약 기간이 한 달도 남지 않았다. 이에 해체 수순을 밟는 것은 아닌지 걱정도 더해지고 있다.

 

러블리즈는 ‘아츄’, ‘캔디 젤리 러브’, ‘데스티니’ 등 히트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뉴시스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