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지, 생애 첫 메이저 제패… 하이트진로 우승

김수지(25·동부건설)가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정상을 밟았다.

 

김수지는 10일 경기도 여주시 블루헤런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제21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총상금 10억원)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를 기록, 공동 2위 그룹인 박민지(23), 임희정(21)을 2타 타로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품었다.

 

하이트진로 챔피언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다. 지난달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정규 투어 첫 우승을 따낸 김수지는 한 달 만에 생애 첫 메이저를 제패, 투어 통산 2승을 달성했다. 김수지는 지난주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서도 3위에 오른 바 있다. 이번 우승으로 상금 1억 8000만 원을 챙겨 상금 순위 6위(6억 2183만 원)로 올라섰다.

 

김수지는 경기 후 “우승할지 몰랐다. 대회 내내 긴장하고 떨려서 불안한 느낌으로 플레이 했는데 끝나자마자 시원섭섭해서 눈물이 났다. 정말 힘든 하루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평소에 긴장을 많이 하는 편이 아닌데 경기 후반부로 갈수록 긴장이 많이 됐다. 그래도 상위권에 있어서 집중도 잘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준우승한 박민지는 상금 9500만원을 획득하며 시즌 상금 14억2830만원을 기록했다. KLPGA 투어 사상 단일 시즌 14억원을 넘긴 건 박민지가 처음이다. 이소미(22)는 단독 4위(9언더파 279타)를 차지했다. 박주영(31)은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 공동 6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1년5개월 만에 KLPGA 투어에 참가한 박성현(28)은 공동 40위(2오버파 290타)에 머물렀다.

 

사진=KLPGA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