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율희, 시母와 육아로 대립…“네 마음대로 해” 폭발

라붐 출신 율희가 시어머니와 의견 충돌을 겪었다.

 

9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율희가 시어머니와 육아를 두고 의견 차이를 보이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최민환의 어머니는 아이 셋을 키우느라 손이 부족한 아들 부부를 도우며 힘이 돼주고 있었다. 이날 역시 어머니는 최민환의 집을 찾아 아이들을 돌봤다.

 

그러던 중 어머니는 국기 카드를 보며 국가명을 완벽하게 맞추는 재율의 모습에 자신이 관심을 갖도록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율희는 자신의 반복 학습 덕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율희는 배고플 아이들을 위해 식빵에 잼을 발라 가져왔다. 이를 본 어머니는 “아가들 맘마가 이거야? 밥 아니고”라며 잔소리하더니 집에 가서 밥을 가져오겠다며 자리를 떴다. 그러자 율희는 민환에게 “내가 조금 불안하신가?”라고 물었고, 두 사람 사이에서 눈치를 보던 민환은 얼버무리며 율희를 달랬다.

 

이후 밥과 반찬을 챙겨온 어머니는 아이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을 바라보며 “아이들은 빵보다 밥을 더 좋아한다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율희는 “밥을 안 먹이는 것이 아니라 자고 일어났을 때는 간단하게 먹이는 것이 좋다는 생각에 빵을 먹인다”고 설명했다.

 

어머니는 자꾸만 부딪히는 의견에 결국 “서로 자신의 방식대로 하자”고 말했다. 그러나 율희는 “육아는 공통으로 해야 아이들이 헷갈리지 않는다”라며 반대했다.

 

율희와 어머니는 최민환이 가져온 튜브형 놀이기구의 위생과 안전을 두고서도 의견 충돌을 겪었고, 참다못한 어머니는 “그래, 네 마음대로 해라”면서 자리를 나가 버리고 말았다.

 

율희는 그런 어머니의 모습이 마음에 걸렸는지 놀이가 끝나자 어머니가 있는 옥상으로 향했다. 그는 온종일 자신의 의견만 내세운 것 같다며 죄송하다고 했고, 어머니는 오히려 자신이 고집을 부린 것 같아 미안하다고 사과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