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시 스타일디렉터, 서울패션위크 후기 “새로운 도전이자 경험”

송현희, 최경호 부부 디자이너가 이끄는 홀리넘버세븐이 성공적으로 패션쇼를 마쳤다. 보이그룹 에이스의 김병관, 찬과 걸그룹 우아(woo!ah!)의 나나, 민서, 우연이 패션쇼 모델로 이름을 올려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이에 스타일링을 맡은 로시 스타일디렉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홀리넘버세븐은 지난 8일 서울패션위크 공식 유튜브 채널과 인스타그램, 네이버TV, 브이라이브(VLIVE), 틱톡 등에서 동시에 공개되는 ‘2022 S/S 서울 패션위크’에 참여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디지털 패션쇼 형식을 취했다. 

 

이번 패션위크는 서울의 역동성과 전통 문화유산을 K패션과 함께 전세계에 알리겠다는 취지 하에 서울의 ‘5대’ 고궁을 무대로 진행됐다. 서울시는 문화재청의 적극적인 협조로 고궁에서의 패션필름 촬영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홀리넘버세븐은 37개 패션브랜드가 참여한 ‘2022 S/S 서울 패션위크’에서 둘째날(8일)의 피날레 무대를 맡았다. 가장 큰 이슈를 모으고 관심을 받는 자리다. 

 

로시 스타일디렉터는 “즐겁고 재밌었다”며 “그동안 옷도 만들어보고, 룩북과 화보 등 다양한 스타일링을 해왔는데 한 가지 콘셉트로 만든 패션쇼 스타일링도 즐거운 기억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멋진 디자인에 스타일링을 하는 게 이번 저의 롤이었다. 디자인이 더 잘 보일수 있게 스타일링을 해봤는데 좋아하는 브랜드와 콜라보를 하게 되어 좋았다. 새로운 경험이자 도전”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로시 스타일디렉터는 현재 tvN에서 방송중인 드라마 ‘하이클래스’에서 배우 공현주의 스타일링을 담당, 매회 완벽한 의상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