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등산’ 뜬다… 산린이, 발목·무릎 건강 주의하세요

등산은 유산소 운동과 근력 운동을 동시에 할 수 있어 만족도가 높다. 게다가 숲속에서 피톤치드 산림욕이 가능하고, 정상에 올랐을 때는 스트레스 해소에도 효과가 좋아 심신 안정에도 도움이 된다.  

 

코로나로 인해 많은 야외 활동이 제약을 받고 있지만, 등산은 혼자서도 충분히 즐길 수 있고 거리두기 활동이 가능해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등산 초보자인 '산린이'라면 장시간 등산 코스 선택 시 다리 부상에 주의해야 한다. 등산을 하면 자연스럽게 경사진 곳을 반복적으로 오르내리는 운동을 하게 된다. 이때 자신의 몸무게의 수 배에 달하는 하중이 무릎에 실리게 돼 등산 후 무릎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꽤 늘어나고 있다.  

 

박상준 청담 튼튼병원 관절센터 원장은 “등산을 하다가 발목을 접질리는 경우가 있는데 통증을 제때 치료하지 않는다면 무릎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발목 염좌는 무릎 통증과 퇴행성관절염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퇴행성관절염은 본래 노화로 인해 무릎 연골이 닳으면서 관절에 염증이 생기는 질병이다. 최근에는 젊은 층에서도 등산과 같은 운동을 하다가 초기 치료를 제대로 받지 않아 악화돼 유발되는 경우도 적잖다. 

 

초기 퇴행성관절염은 관절강내 주사 치료나 인대 강화 주사 치료, 물리치료, 약물치료 등 비수술적 치료를 통해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중증 이상 단계로 넘어갔다면 인공관절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최근에는 의료기술이 발달하며 무수혈 방식의 인공관절수술이 주목받고 있다. 본래는 수술 부위에 혈액이 고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수술 후 2~3일간 피주머니 관을 사용, 혈액을 배출해야 했다.  

 

반면 무수혈 방식은 수술 당일 보행과 함께 재활운동을 바로 시작할 수 있다. 관련 방식 적용 여부는 주치의와 충분히 상담한 뒤 결정해야 한다. 

 

박 원장은 “무릎 인공관절수술은 수술만큼 재활 운동이 중요하다”며 “재활을 통해 새로운 인공관절에 적응하는 게 중요한 만큼, 전문 재활센터를 체계적으로 운영하는 의료기관을 택하는 게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