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실명질환 녹내장… 정기검진이 최선의 예방법

고령화로 녹내장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녹내장은 자칫 잘못하면 시력을 잃을 수 있는 안질환으로 황반변성, 당뇨망막병증과 함께 3대 실명 질환에 속한다. 

 

녹내장 환자는 현재 100만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녹내장 환자수는 최근 5년 사이 30% 급증했다. 최근에는 우울증 있는 노인이 녹내장 발병 위험에 더욱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녹내장의 주요 원인은 안압 상승이다. 박형주 강남푸른안과 대표원장은 “과도하게 상승된 안압은 시신경을 자극해 천천히 만성적으로 시력저하를 일으키고 심한 경우 실명에 이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 원장에 따르면 정상적인 안압을 유지하는 사람이라도 녹내장이 발생할 수 있다. 이를 ‘정상 안압 녹내장’이라고 한다. ‘정산 안압 녹내장’은 알 수 없는 현상으로 혈류 이상이 동반된 증상이다.  

 

또 가족력이나 고도 근시, 각종 성인병에 취약한 사람들도 발병률이 높아 평소 눈건강은 물론 신체 전반적인 건강을 잘 신경 써야한다. 녹내장은 초기에 별 다른 증상이 없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방과 검진이다. 

 

녹내장의 경우 발병에서 자각증상까지 수 년 이상 걸리니 조금이라도 눈에 이상이 생겼다고 느껴지면 바로 안과를 찾아 검진을 해야 한다.  

 

박 원장은 “만약 검진 결과 녹내장 진단을 받았다면 최우선적으로 안압을 낮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우선, 악물치료를 시도하고 증상의 호전도가 보이지 않는다면 고주파 섬유주 절제술을 선택할 수 있다. 고주파 섬유주 절제술은 기존 녹내장 치료법에 비해 회복이 빠르고 후유증이 덜하다. 특히 방수 출구인 섬유주를 넓혀주는 원리로 안압 하강 효과가 있다.  

 

박형주 원장은 “녹내장의 경우 치료를 받았더라도 완치가 없는 질병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치료의 주 목적은 더 이상 녹내장의 진행을 막기 위한 것”이라며 “다시 안압이 높아지는 일생활습관을 유지한다면 좋아진 상황이 나빠질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안압에 좋지 못한 생활습관으로는 고카페인 식단, 흡연, 과도한 운동, 엎드려 자는 취침자세, 빠른 시간내 하는 음주 습관 등이 있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