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커피 1500호점 돌파… 국내 최단기간

메가커피가 지난 16일 1500번째 매장 ‘면목역점’을 오픈하는 장면, 메가커피 제공

메가엠지씨커피(이하 메가커피)가 1500호점을 돌파하며 토종 커피전문점의 신흥 강자로 부상하고 있다.

23일 메가커피에 따르면 지난 16일 서울 중랑구 면목동에 브랜드의 1500번째 매장인 면목역점이 문을 열었다. 이날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최소한의 인원이 모여 1500호점 매장 현판 전달과 간단한 기념 촬영이 진행되었다.

메가커피는 2015년 12월 1호점인 홍대점을 오픈, 2016년 1월 본격적인 가맹사업을 시작해 5년 8개월 만에 1500호점을 오픈했다. 이는 국내 커피 프랜차이즈 중 두 번째로, 최단기간 내 달성한 기록이다. 메가커피는 작년 7월 1000호점 돌파 후 1년 2개월 만에 500개의 매장을 늘려 식음료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국내 커피전문점 업계는 직영점 체제인 스타벅스가 선두, 가맹점 위주 투썸플레이스와 이디야가 뒤를 이으며 ‘Big3’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매장 숫자는 이디야가 3000개 이상으로 가장 많고 매출은 스타벅스가 부동의 1위다. 메가커피는 매장 숫자에서 스타벅스와 비슷한 규모까지 성장했다.

메가커피는 합리적인 가격과 방대한 메뉴구성을 앞세워 MZ세대 취향저격에 성공했다. 초창기 1리터 대용량 아메리카노 메뉴로 입지를 다졌고, 최근에는 죠리퐁이 들어간 ‘퐁크러쉬’ 등 비커피 메뉴를 대폭 늘려 다양한 연령층을 공략하고 있다. 키오스크를 전면배치한 효율적인 매장은 최저임금이 대폭 뛰어오른 최근 몇 년간 가맹점주의 사업 안정성 확보에 큰 도움을 줬다.

김대영 메가커피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메가커피는 ‘2023년 3000호점 달성’이라는 외형적 성장과 함께, 확대된 점포망 관리 시스템 구축 등 내실도 굳건히 다져 가성비 커피의 선두주자이자 대한민국 대표 트렌드 카페 브랜드로서의 가치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