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김정환 “김준호의 조언, 너무 카메라 의식한다고 생각” (대한외국인)

도쿄올림픽 펜싱 국가대표 김정환이 김준호와의 결승전 비화를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펜싱 국가대표 김정환, 김준호, 김지연, 윤지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용만은 선수들에게 “선후배 간에 허물없이 지내는 것 같다. 올림픽 때도 김준호 선수가 김정환 선수한테 집중하라고 말하더라”며 “그때 기분이 어땠냐”고 물었다.

 

이에 김준호는 “정환이 형이 나이가 있다 보니까 빨리 지친다. 조금만 버티라는 마음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김용만은 김정환에게 “경기 중에 저 말이 들렸냐”고 물었고, 김정환은 “들렸다. 근데 그 말을 듣고 준호가 너무 ‘카메라를 의식한 거 아닌가’라는 생각을 했다”며 “한국에서 연습할 때는 그런 얘기 없었다”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대한외국인’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