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정안, 거울에 비친 아찔 뒤태…“해녀복과 레슬러복 그 사이” [스타★샷]

배우 채정안이 일상을 공유했다.

 

채정안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는 오랜만이지? 해녀복과 레슬러복… 그 어느 사이 같아 보이지만 요즘 핫한 애슬레저룩”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화장기 없는 수수한 민낯으로 거울 앞에서 셀카를 남기고 있는 채정안의 모습이 담겼다. 채정안은 등이 파인 운동복을 입고 군살 하나 없는 늘씬한 뒤태를 자랑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채정안은 최근 종영한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에 출연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채정안 인스타그램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