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I뉴스’ 그리 “단독 광고 찍어 빚 일시불로 갚았다”

그리가 자신 앞으로 있는 부채를 모두 갚았다고 밝혔다.

 

15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TMI뉴스’에 그리, 이채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그리는 자신의 수입에 대해 “저는 어렸을 때 많이 벌었던 것 같다. 최근까지 번 건 부채 갚은 데 보탰다”고 밝혔다. 이어 “돈 모은 지 한 6~7개월 정도. 차곡차곡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그리는 “얼마 전엔 아버지 없이 단독 치킨 광고도 모델로 찍었다”며 “그걸로 제 앞으로 돼 있던 부채들을 일시불로 갚았다. 그 후로 더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전현무는 “진짜 아들을 잘 키웠다”며 감탄했다. 이어 장도연은 그리에게 “플렉스를 하고 싶다면?”이라고 질문했고, 그리는 “아빠에게 비싼 시계를 사드리고 싶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TMI뉴스’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