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락 통해 문제 확인한 유도훈 한국가스공사 감독 “조직적으로 채워야”

 

 남자프로농구(KBL) 한국가스공사 사령탑 유도훈 감독이 조직력 강화를 정조준했다.

 

 한국가스공사는 15일 오후 4시 상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DB와의 ‘2021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92-109로 졌다. 지난 상무에서 대승을 챙겼지만 이날 패배하며 대회를 조기에 마감했다.

 

 유도훈 감독은 경기 후 “수비를 거꾸로 했다. 해서는 안 되는 것들을 했다. 이런 것들을 경험했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어 “우리 흐름대로 경기를 풀면 괜찮을 것 같다. 제일 우려되는 건 정효근이 빠진 상황에서 도움 수비가 많이 힘들어질 것 같다. 조직적으로 이대현 선수가 그 자리엔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할 것 같다”며 “준비를 잘해서 정효근의 공백을 채워야할 것 같다. 지금 제일 숙제는 국내 빅맨이다. 공격도 공격이지만 흔들리는 상황에서의 어떠한 도움 수비가 필요하다. 조직적으로 채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직력, 호성적뿐 아니라 목표도 있다. 유 감독은 이번 시즌 한국가스공사의 목표로 “두경민이 국가대표를 해야 한다. 나이가 조금 있지만 두경민의 KBL에 한 획을 그은 선수다. 태극마크를 다는 영광스러운 것을 다시 한 번 재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KBL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