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던 대구가 역전패로 조기탈락한 이유

 

 ‘부상 때문에.’

 

 프로축구 K리그1 대구FC가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서 조기 탈락했다. 선제골을 넣고 리드하는 등 좋은 경기력을 보였지만 뒷심 부족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이병근 감독은 지난 14일 “16강 문턱을 넘지 못해 아쉽다. 그래도 지금까지 대구를 아시아에 조금 더 알릴 수 있었다. 우리 선수들에게 고생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돌아봤다.

 

 대구가 ACL 16강에서 만난 상대는 나고야 그램퍼스(일본)였다. 나고야는 이번 시즌 일본 프로축구 J리그1에서 4위를 달리고 있다. 대구 역시 리그 4위지만 전력 및 원정 경기라는 점에서 쉬이 승리를 기대하긴 어려웠다.

 

 기우였다. 대구는 전반 4분 만에 세징야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8분 뒤 야쿱 스비에르초크에게 동점골을 내주기도 했으나 전반 28분 에드가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었다. 사상 처음 16강에 올랐던 대구는 국내 시민 구단 최초로 ACL 8강 진출이란 새 역사를 쓰는 듯했다.

 

 하지만 후반전 수비가 무너졌다. 스비에르초크는 해트트릭을 완성했고 후반 34분에는 나카타니 신노스케에게 추가골까지 허용하며 2-4로 역전패로 무릎을 꿇었다. 부상 때문이었다.

 

 전반 33분 중앙 수비수 정태욱이 발목을 다쳐 들것에 실려나갔다. 후반 12분에는 미드필더 이용래도 쓰러졌다. 팀 핵심 자원인 정태욱이 없는 데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백스리 라인 앞을 지켜주던 이용래가 빠지면서 대구 수비는 급격하게 흔들렸고 결국 조기 탈락을 맛봐야 했다. 

 

 이병근 감독은 “우리가 이기고 있을 때 부상자가 나와 아쉽다. (부상 교체후) 밀린다는 느낌을 받았다. 부상 선수가 없었다면 2-1로 이기는 상황에서 상대를 과감하게 밀고 갔을 것이다. 에드가나 이근호가 상대에게 카운터 펀치를 날릴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반에는 스리백이 잘 막았지만 후반에 우리 실수로 실점을 내줬다”고 덧붙였다.

 

 즉 부상이 없었다면, 온전한 전력으로 90분을 치렀다면 나고야를 잡을 수 있었을 것으로 점쳤다. 부상 때문에 새 역사 쓰기를 다음으로 미루게 된 대구다.

 

 사진=대구FC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