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리지, 눈물로 얼룩진 사과 방송 [SW시선]

음주운전이 적발돼 첫 재판을 앞둔 배우 리지가 SNS 라이브 방송의 발언으로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켠 리지는 “글로 쓰고 싶었는데 글로 써봤자 안될 것 같아서 (라이브를 켰다)”고 운을 뗐다. “너무너무 죄송하다”는 그는 “사실 이제는 더 이상, 인생이 끝났다. 맞다. 실망 시킨 것 맞다”면서 팬들의 댓글을 보며 울먹였다. 

 

문제의 발언은 그 이후에 나왔다. 리지는 “그런데, 그 기사(사고 당시의 기사)가 그렇게. 기사님께서 그렇게 다치지 않으셨는데(기사가 그렇게 났다). 참 그렇다”고 억울한 듯 호소했다. 

 

리지는 “사람을 너무 죽으라고 하는 것 같다. 사람이 살다가 한 번쯤 힘들 때가 있지 않나. 그런데 지금 이 상황은 극단적 선택을 하라는 말도 많다. 너무 제가 잘못했고, 잘못한 걸 아는 입장에서 너무 죄송하다”며 횡설수설했다. 눈물을 참지 못하고 오열한 리지는 “그래서 안 켜려다가 라이브를 켰다”고 했다. 

리지는 지난 5월 18일 오후 10시경 강남구 청담동 인근에서 혈중알코올농도 면허취소 수준(0.08%이상)의 상태로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아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은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만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으나 이후 검찰 조사에서 택시 기사가 부상을 입은 사실이 입증되며 특가법상 위험 운전 치상 혐의가 추가됐다. 

 

사고 당시 리지는 소속사를 통해 대신 사과의 입장을 전했다. “발생해서 안 될 일로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는 잘못된 행동이다.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본인 역시 진심으로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는 입장이 소속사를 통해 전해졌을 뿐이다. 

 

흔히 음주운전을 두고 ‘잠재적 살인’이라고 이야기한다. 자칫 속도가 더 났더라면, 자칫 핸들을 잘못 꺾었다면 그 이후의 일은 상상할 수조차 없다. 모든 걸 감안하고서라도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았다는 사실만으로 비난받아 마땅하다. 심지어 리지의 경우 면허취소 수준의 상태였다.  

 

이러한 면에서 리지의 라이브 방송의 발언도 문제가 많다. 만일 피해자의 부상 정도가 경미하다면 그건 천만다행인 일이다. 하지만 부상의 정도를 두고 가해자가 ‘그렇게 다치지 않으셨다’고 언급하는 것은 변명일 뿐이다. 그것도 사과하겠다며 켠 라이브 방송에서 억울하다는 듯 말할 수 있는 사항은 아니다. 

 

글을 쓰려고 했는데 라이브 방송을 택한 것도 아쉬운 선택이다. ‘글로 써봤자 안될 것 같았다’는 말에 힘을 싣기 위해서는 눈물로 호소할 것이 아니라 진심을 담아 사과하는 모습을 보여야 했다. ‘음주운전’피해자가 심하게 다치지 않았다고 이야기할 문제는 아니라는 말이다. 

 

리지의 음주운전이 비난받았던 이유에는 일전에 그가 한 발언 탓도 있었다. 2019년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 17 종영 인터뷰에서 리지는 ‘가장 분노하는 일’에 “음주운전을 발견했을 때”라고 답했다. “제2의 살인자다. 술 마시고 운전대를 잡는 사람을 보면 바로 112에 신고한다. 대리기사 비용 2만 원이 아까워서 음주운전을 하면 되겠나 싶다”고 했던 그가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은 것.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자동차 사고 경력이 많아서 할증이 많이 붙었다”고 언급한 적도 있다. 

 

오는 27일 첫 재판을 앞둔 상황에서 켠 라이브 방송이 오히려 기름을 부었다. 익명에 기대어 악담을 퍼붓는 누리꾼들의 잘못도 있지만,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은 리지의 잘못이 우선이다. 그럼에도 변명과 눈물의 호소를 앞세운 ‘사과 방송’이 되어 버리고 말았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DB, 리지 SNS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