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서연 “남편과 3개월 만에 혼인신고…이혼하고 싶었지만 참아”

배우 진서연이 결혼생활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배우 진서연, 이상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결혼 10년 차인 진서윤은 ‘결혼할 사람’이라는 촉이 왔다면서도 “그런데 너무 짜증 났다. 이 남자가 세서 너무 버겁고 감당이 안 됐다. 그런데도 촉이 왔다. 혼인신고를 먼저 하고 진정시킨 다음에 어른들에게 인사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고 2년 뒤에 결혼식을 올렸다. 만난 지 3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한 것”이라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또 진서연은 어렸을 때부터 결혼관이 확고했다고 밝혔다. 그는 “‘결혼은 이런 사람과 해야 돼’라는 나만의 생각이 있었다. 이 사람이 사지 마비가 되고 못 움직이더라고 죽을 때까지 돌볼 수 있느냐는 것이었다. 할 수 있다면 결혼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진서연은 결혼생활의 힘든 점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그는 “이혼하고 싶었던 적도 많았다. 하지만 이혼을 하지 않을 수 있었던 가장 큰 방법은 마음을 먹는 거다. ‘내가 이번 생엔 덕을 많이 쌓고 가야겠다’고 마음을 먹는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