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통 반복된다면… 명확한 원인 체크해야

잠이 부족하거나 일상에서 스트레스를 받을 때 흔히 두통을 겪기 마련이다.  

 

두통은 누구나 한번쯤 겪기 쉽고, 일상에서 흔히 나타나는 만큼 우선 진통제를 복용하며 증상을 관리하는 사람이 많다. 실제로 약국에서 처방전 없이 구할 수 있는 진통제는 내성을 잘 일으키지 않고 중독성이 없어서 초기 통증 개선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두통이 지속된다면 명확한 원인을 찾는 게 도움이 된다. 두통의 종류는 크게 2가지로 나뉜다. 우선 특정 원인 없이 두통이 나타나며 통증 증상을 치료하는 경우 ‘일차성(원발성)’ 두통이라고 부른다.  

일차성 두통은 휴식을 취하고 통증을 잘 다스리면 금방 컨디션을 회복할 수 있다.  

 

반면 원인 질환으로 인해 유발되는 ‘이차성 두통’일 경우, 발생 원인을 찾아 치료해야 한다. 

 

이차성 두통의 원인 질환으로는 뇌종양, 뇌출혈, 머리 외상, 치아 질환, 부비동 질환, 경추 디스크, 근막동통증후군 등이 꼽힌다.  

 

흔히 뇌혈관질환이 가장 큰 원인일 것으로 여기지만, 감염성 질환이나 약물·알코올 등 특정 물질에 의해 발생하기도 한다. 

 

한도훈 의정부 참튼튼병원 신경과 원장은 “특정 원인을 찾고 질환을 치료하면 두통 증상이 상당히 호전될 수 있다”며 “두통이 느껴지면 바로 병원을 찾는 게 권고된다”고 말했다. 이어 “증상을 초기에 치료할수록 효과를 볼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진통제를 먹어도 두통이 지속된다면 신경과 전문의를 찾아 상담을 통해 정확한 원인을 찾는 게 필요하다. 이때 MRI, 뇌파검사, 뇌혈류초음파검사 등 정밀 검사를 통해 뇌에 문제가 있는지 살펴볼 수 있다. 이와 함께 다른 근골격계 질환에 의해 파생된 통증인지 파악해보아야 한다. 

 

한도훈 원장은 “평소 두통을 예방하려면 규칙적인 생활 습관을 가져야 한다”며 “수면 시간과 식사 시간을 일정하게 유지하고 카페인, 자극적인 음식은 멀리하며 일정 시간 동안 산책을 통해 햇빛을 쬐어주는 게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