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장항준 “김은희=위인…타고났는데 노력까지”

영화감독 장항준이 아내 김은희 작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는 김은희와 장항준 감독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은희는 남편 장항준을 “내 인생의 첫 번째 사수, 내 바로 직속 선배였다. 시나리오와 사회를 가르쳐주신 분”이라고 소개했다. 장항준은 김은희를 업어 키웠다는 소문에 대해 “제가 그런 얘기 정확히 한 적 없다”라며 “이런 세계적인 대문호를 내가 업어서 키웠겠나”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멤버들은 “김은희 작가가 결혼 전 로맨스, 로코 좋아하더니 결혼 후에는 장르가 복수 물로 바뀌더라”고 궁금해했다. 그러자 장항준은 “진정한 사랑은 없다고 느낀 것 같다, 기혼자분들 아시지 않냐, 얼마까지 가나”면서 폭주했다.

 

급기야 장항준은 유부남인 김동현에게 “김동현 씨 이해하시냐”고 기습질문. 김동현은 “전 신혼이다”고 빠져나가자 장항준은 “놀랍다”며 당황해해 웃음을 안겼다.

 

또 장항준은 “우리 은희는 인간적으로 정말 너무 좋은 사람, 나에게 김은희는 위인이 된 내 가족”이라며 “타고난 재능도 있지만 이렇게 노력하는 사람 흔치 않아, 노력 자체가 위인에 비견할 만큼 존경할 만하다”고 칭찬했다.

 

장항준은 “지금 은퇴를 해도 한국 드라마 역사에 길이 남을 사람”이라고 칭찬하면서도 “다만 가족으로 드는 생각은 아무리 잘하는 사람도 한 번은 안 돼, 한번은 찾아올지 모를 흔들림이 걱정스럽다”고 아내에 대한 걱정을 내비쳤다.

 

이어 장항준은 “난 실패에 대한 내성이 있어 조금 안 돼도 다시 할 수 있지만 김은희에겐 처음 맞는 타격이 될 것”이라며 “아내가 좌절할까 두렵다”고 덧붙였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집사부일체’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