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전남편 사업 실패로 부부관계 흔들려…수중에 100만 원뿐” (터닝포인트)

가수 한혜진이 이혼 비화를 털어놨다.

 

10일 방송된 JTBC ‘인생토크쇼 터닝포인트’에는 한혜진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혜진은 대학교 동창인 김용임의 첫인상을 밝혔다. 그는 “김용임이 잘난 척하고 앉아있어서 꼴 보기 싫었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한혜진은 전남편을 언급했다. 한혜진은 전남편의 사업 실패 후 부부관계가 흔들렸다며 “최고 전성기였는데 수중에 남은 돈이 100만 원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또 한혜진은 “아버지가 걱정하실까 봐 차마 (이혼) 얘기를 못 했다. 이후 아버지는 이혼 얘기를 듣고 왜 이제 결정했냐고 했다”라고 말하며 죄송한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고 밝혔다.

 

더불어 한혜진은 암으로 돌아가신 아버지 사진 볼 때마다 눈물이 난다며 “아버지는 항상 그리운 사람이다. 좀 더 잘해주지 못 해준 걸 지금도 정말 후회하고 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인생토크쇼 터닝포인트’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