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현, 연극 ‘보도지침’ 무대 오른다

 

배우 이지현이 연극 '보도지침'에 합류한다.

 

연극 '보도지침'은 제5공화국 시절인 1986년 전두환 정권 당시, 김주언 한국일보 기자가 월간 '말'지에 '보도지침'을 폭로한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법정 드라마로 2016년 초연 이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작품이다.

 

이지현은 극중 송원달 역에 캐스팅됐다. 송원달은 '보도지침' 폭로 사건을 일으킨 네 사람의 은사이자 해당 재판을 맡은 판사로, 김주혁 역에 확정된 오종혁, 임병근, 김지철 등과 호흡한다. 초연부터 이번 4연까지 통틀어 송원달 역을 여배우가 소화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앞서 이지현은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2' 민찬 엄마, '마인' 이연 가(家)의 헤드집사 등으로 올해의 화제작마다 적재적소에서 활약하며 안방극장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터. 이에 차기작에 쏠린 대중의 관심은 '보도지침'을 향하게 될 전망이다.

 

한편, 이지현을 비롯해 오종혁, 임병근, 김지철, 김찬호 등이 출연하는 연극 '보도지침'은 8월 31일부터 오는 11월 14일까지 대학로 TOM 2관에서 공연된다.

 

김재원 기자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