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관절에 찾아온 불청객 ‘어깨충돌증후군’… 홈트족 ‘주의’

균형잡힌 어깨는 남성에게는 ‘듬직함’을, 여성에게는 ‘옷 핏’을 살려주는 요소로 작용한다. 이렇다보니 최근 운동을 통해 어깨를 단련하려는 사람이 많다.

 

어깨는 외형을 아름답게 만들어줄뿐 아니라, 모든 일상에서 많은 역할을 수행한다. 상체를 안정화 시켜주며, 목과 이어져 몸을 지탱해 분명 단련할 필요가 있다.

 

하지만 자신의 몸 상태에 맞도록 운동하는 게 관건이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며 집에서 홈트레이닝을 하는 사람이 증가세다. 이때 어깨를 키우기 위해 덤벨운동을 선택하기 마련이다.

 

덤벨 운동은 어깨 근육을 키우는데 도움을 주지만 잘못된 방식으로 시행하거나, 자신의 능력보다 무리한 중량을 들면 자칫 어깨 관절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재희 장안동 참튼튼병원 관절외과 원장은 “홈트레이닝으로 어깨 운동 후 어깨를 움직일 때마다 통증이 나타나는 경우, 팔을 움직일 때 어깨 속에서 결리는 듯한 뚝뚝 소리가 나는 경우, 밤에 낮보다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 팔을 끝까지 올렸을 때는 통증이 없지만 뒤로 돌리기 힘든 경우 등이 나타난다면 어깨충돌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어깨충돌증후군은 어깨 힘줄 부분인 회전근개가 견봉 뼈와 부딪쳐 발생한 염증성 질환이다. 염증이 생기면 점액낭이 붓고 견봉이 아래로 돌출되어 어깨에 다양한 방면에 통증을 유발한다.

 

이 원장은 “어깨충돌증후군을 방치하면 견봉과 힘줄이 지속적으로 충돌되며 회전근개 파열이나 오십견으로도 이어질 우려가 있어 반드시 초기에 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개인에 따라 다르지만 초기에는 주사치료, 체외충격파, 도수치료 등 비수술적 요법으로 호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소 어깨충돌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어깨를 무리하게 사용하지 않도록 운동 전에 스트레칭과 전문가의 조언을 얻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