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질랜드와 득점 없이 0-0 (전반 종료)

 ‘아쉽다.’

 

 김학범호가 2020 도쿄하계올림픽 조별리그 첫 경기 뉴질랜드전 전반전을 득점 없이 마쳤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 축구 올림픽대표팀이 22일 오후 5시 일본 가시마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2020 도쿄하계올림픽 조별리그 B조 첫 경기를 갖는다.  2012 런던 대회 동메달 이후 한국 사상 두 번째 메달을 노리는 김학범호는 반드시 뉴질랜드를 꺾어야 8강으로 가는 길이 쉬워진다.

 

 킥오프 1시간 전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김학범 감독은 4-2-3-1 전술을 꺼내들었다. 지금까지 김 감독이 베스트로 준비했던 전술이다.

 

 최전방에는 황의조가 자리한다. 권창훈, 이강인, 엄원상이 그 뒤를 받친다. 허리에는 김동현, 원두재가 자리했다. 백포라인은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꾸리고 골문은 송범근이 지킨다.

 

 최정예로 팀을 꾸린 덕에 김학번호는 뉴질랜드를 압박했다. 하지만 결정력이 아쉬었다. 전반 18분 권창훈, 이강인으로 이어지는 슈팅이 나왔는데 영점이 정확하지 않았다. 전반 22분에는 권창훈이 2002 국제축구연맹(FIFA) 한일월드컵 포르투갈전 박지성의 득점을 연상시키는 장면을 연출했으나 마지막에 발이 정확히 닿지 않았다.

 

 전반 41분에는 황의조가 활약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엄원상의 패스를 헤더로 마무리했으나 골키퍼 정면에 그쳤다. 그렇게 전반전은 0-0으로 막을 내렸다.

 

 사진=뉴시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