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닛산 ‘패스파인더’에 신차용 타이어 장착

5세대 모델에 ‘크루젠 HP71’ 공급 / 고성능 프리미엄 컴포트 SUV용
금호타이어 크루젠HP71

금호타이어가 닛산의 대표 자동차 ‘패스파인더’ 5세대 버전에 신차용 타이어(크루젠 HP71)를 공급한다고 22일 밝혔다.

패스파인더는 1985년 생산을 시작한 중대형 SUV다. 이는 미국·글로벌 시장 등을 기반으로 성능을 인정받으며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견인하고 있다. 시장에서도 실적이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크루젠 HP71’은 도심에서 안정적인 주행을 원하는 운전자들을 위해 부드러운 주행성능과 정숙성을 강화시킨 고성능 프리미엄 컴포트 SUV용 타이어다. 프리미엄 소재와 차세대 컴파운드(고무화합물)를 적용, 기존 제품 대비 마모 및 스노우 성능을 20% 이상 끌어올렸다.

타이어 디자인의 꽃 ‘사이드월(타이어 옆면)’에는 금호타이어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 프리미엄 홀로그램 기법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고급스러운 외관과 세련된 표면 질감을 구현했다.

무엇보다 크루젠 HP71은 차량 유형별로 최적화된 프리미엄 성능을 구현할 수 있도록 설계해 편의성을 높였다. 도심형 CUV 차량 규격에는 길이가 다른 피치수를 늘려 컴포트 성능과 소음 분산 기술 강화에 주력했다. 고성능·고하중 SUV 차량에는 트레드 블록 표면의 미세한 홈인 ‘입체 사이프’를 적용했다. 또 숄더부 블록 강성 설계로 핸들링과 내구력을 향상시켰다.

진양기 금호타이어 미국영업담당 상무는 “미국 내 소비자들의 수요가 크로스오버·SUV·픽업트럭 등 다목적 기능을 가진 대형차종에 편중됨에 따라 금호타이어도 제품의 SUV용 라인업 확대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미국 시장의 SUV를 대표하는 모델 중 하나인 닛산 ‘패스파인더’ OE 공급을 통해 제품 기술력을 인정받고, 북미에서의 고성능 타이어의 점유율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