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동거’ 김강민, 코로나 확진…“모든 일정 중단” [공식]

배우 김강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이니셜엔터테인먼트는 22일 “김강민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코로나19 양성 반응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김강민은 현재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치료센터에 들어가 치료에 집중하고 있다”며 “당사 역시 방역 당국의 지침에 적극 협조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강민은 지난 15일 종영한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열연했다. 현재 MBC 새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도 출연을 앞두고 있으며, 아직 촬영에는 합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 배우 김강민 코로나19 확진 관련 소속사 입장문> 

 

안녕하세요 이니셜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배우 김강민 관련 공식입장 전달드립니다.

 

당사 소속 배우 김강민이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김강민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였고, 이후 양성 반응 통보를 받았습니다. 

 

김강민은 현재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치료센터에 들어가 치료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당사 역시 방역 당국의 지침에 적극 협조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리며,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사진=tvN ‘간 떨어지는 동거’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