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스타] ‘우수무당 가두심’ 김새론 “싱크로율? 50%”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우수무당 가두심’에서 소녀무당 가두심을 연기하는 배우 김새론이 캐릭터와 싱크로율을 공개했다.

 

 오는 30일 오후 8시 첫 공개되는 ‘우수무당 가두심’은 원치 않는 운명을 타고난 소녀 무당 가두심(김새론)과 원치 않게 귀신을 보게 된 엄친아 나우수(남다름)가 위기의 18세를 무사히 넘기기 위해 함께 미스터리를 파헤쳐가는 웹드라마다. 학교라는 공간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루며 오싹한 재미를 주는 것은 물론, 퇴마를 소재로 하면서도 현실과 동떨어지지 않은 주제의식을 전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김새론이 연기하는 가두심은 귀신을 볼 수 있는 신비한 능력을 타고났지만 무당의 운명을 원치 않는 인물로, 18살에 맞은 인생 최대의 위기에 맞서 싸우는 매력적인 캐릭터다. 김새론은 20일 서면 인터뷰를 통해 가두심의 매력 포인트를 언급했다. #걸크러시 #이성적인 #츤데레 세 가지로 정의한 것. 김새론은 “가두심보다는 내 성격이 좀 더 밝아 싱크로율은 50% 정도다. 사람에게 마음을 열기까지 시간이 걸리는 게 나와 가두심의 비슷한 점”이라고 밝혀 그녀가 그려낼 가두심에 대한 호기심을 자아냈다.

 

 김새론은 ‘우수무당 가두심’ 대본을 처음 읽으며 “가두심이 악령과 싸우는 모습이 금세 상상됐고, 가두심이 나우수와 친구들로 인해 달라지면서 점차 원하는 삶을 향해 다가가는 과정이 기대됐다”라고 귀띔했다. 또한 김새론은 “가두심은 악령을 퇴치하는 액션 실력이 있는 캐릭터라 합을 맞추는 부분을 신경 써서 준비했다”면서도 “가두심이 점점 마음을 열어가는 과정의 감정 변화를 명확히 보여주는 것에도 중점을 뒀다”며 호쾌한 액션부터 섬세한 감정 연기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볼거리를 예고했다.

 

 한편, ‘우수무당 가두심’ 측은 쫄깃하고 탄탄한 스토리와 빠른 러닝 타임을 통한 속도감 있는 전개는 물론 악령을 현실에 소환한 듯한 리얼한 영상미를 완성하기 위해 명품 제작진을 투입,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높이기 위한 후반 작업에 만반의 준비를 기울이고 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우수무당 가두심’은 매회 20분 내외, 총 12부로 구성되며, 오는 30일 오후 8시 첫 선을 보일 계획이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