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퇴행성관절염, 말기에는 인공관절 치환술 고려

우리 몸은 노화에 따라 서서히 변해간다. 특히 관절에서 노화를 체감하는 사람이 많다. 움직일 때 가장 많이 쓰이는 무릎관절에도 '퇴행성관절염' 같은 변화가 나타나기 마련이다. 

 

퇴행성관절염은 관절 연골과 그 주위 뼈에 퇴행성 변화가 생기는 것을 말한다. 거의 모든 관절에서 나타날 수 있지만 주로 무릎에서 호발한다.  

 

무릎 관절에는 뼈가 서로 마찰하지 않도록 연골이 완충 역활을 한다. 하지만 노화로 연골이 닳아 없어지면 무릎에 가해진 충격이 완화되지 않고 뼈끼리 마찰을 유발, 염증이 생기는 것이다.  

 

정용갑 남양주 다산에이스병원 관절센터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퇴행성관절염은 흔히 노령층에서 호발했지만 최근에는 젊은층에서도 환자가 늘고 있는 상태라고 말한다. 그는 “비만 인구, 레저·스포츠 활동이 늘면서 무릎에 가해지는 압력이 커지는 게 원인”이라며 “운동 부족, 바르지 못한 자세도 질환 발병 가능성을 높이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퇴행성관절염은 심한 통증을 유발해 일상에 지장을 일으킨다. 이뿐 아니라 말기가 될수록 무릎 형태를 O자로 변형시킨다. 이에 따라 다른 신체 기관에도 변형을 주고 보행을 어렵게 만든다. 관절염이 심하게 진행된 경우에는 손상된 무릎 관절의 뼈를 제거하고 해당 부위에 특수한 금속과 플라스틱 재질로 된 인공관절을 삽입하는 ‘인공관절치환술’을 고려해야 한다. 이는 증상 개선을 통해 생활의 질을 높여준다. 

 

정용갑 원장은 “인공관절은 과거에 오래 사용하지 못한다는 편견이 있었지만, 최근 의학기술 발달로 사용 기간이 상당히 길어졌다”고 설명했다.  

 

전문의와 상의해 맞춤치료에 나서야 한다. 가령, 비교적 젊은 나이에 발생된 관절염에서는 무릎 관절 일부분만 대체하는 부분 인공관절수술이 가능하다. 무릎의 O자 변형을 교정해 관절염의 진행 속도를 늦추고 증상 개선을 할 수 있는 절골술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정 원장은 “무릎 인공관절치환술 후에는 가벼운 운동, 수영, 실내 자전거와 같은 운동으로 점진적으로 근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운동을 꾸준히 시행하는 게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